PMBOK 관점에서 본 조직의 종류…

TV가 없는 우리 집에서,
지난주부터 내가 유일하게 본방 사수하고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 “미생”.
만화를 읽으면서도 어쩜 이렇게 우리네 직장인의 애환어린 삶을 그려낼 수 있는가?
감동하며 봐왔는데, 드라마는 여기에 감칠 맛을 더해 더 맛나게 만들어 가는 듯.

전체적으로는 “미생”에서 그려지는 회사원이나,
나의 처지가 비슷하기는 한데 뭔가 약간 다르다 싶은 부분이 있었다.
아마도 미생의 상사맨과 나의 IT맨이라는 업종이 틀린게 그런가 싶었는데,
가만 생각해보니, PMBOK에서 조직 운영 형태에 구분이 가능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PMBOK에서는 조직의 운영 형태에 따라서, 다음과 같은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 Functional Organization
– Projectized Organization
– Matrix Organization (F.O. + P.O. 의 형태를 조합한 형태)

미생의 ‘원인터‘는 기능 중심으로 구성된 Fuctional Organization(F.O.)이고,
우리회사는 프로젝트 중심으로 움직이는 전형적인 Projectized Organization(P.O.)이다.

미생에서의 원인터는 자원팀, 철강팀, 영업팀(영업1,2,3팀)과 같이 기능 중심으로 구성되어,
각 팀원들은 팀의 업무 내용에 맞는 Specialist로 성장하게 된다.
또한 장그래 > 김대리 > 오차장 > 마부장 > 최전문 > 사장 과 같이,
최고 경영진을 제외한 모든 구성원은 1명 이상의 상위관리자를 가지는 수직적 문화이다.
책임과 역할이 명확하여 구성원과의 갈등은 비교적 적은 편이고, 구성원의 Career Path도 명확하다.

우리 회사와 같은 대부분의 IT 회사는,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 구성으로 되어 있다.
프로젝트는 높은 수준의 권한을 가지고, 프로젝트별 고유의 구성원과 예산을 가지고,
독립적 단위로 운영이 된다. 조직 구성원 대부분이 하나의 프로젝트에 Full-time으로 참여한다.
인사, 재무, 마케팅 등의 기능 부서도 존재하나, 주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프로젝트는 새로운 사람들이 모여 구성된 조직이므로,
프로젝트 초반 단계에 갈등이 자주 발생하며 종료하면 없어지는 임시성 때문에,
갈등이 해결되지 못한 채 프로젝트 끝까지 가는(폭발하지 않은 채) 경우도 있다.
외부 환경 변화에 민첩한 대응이 가능하나, 인력 운영이 어려워 지거나 인건비 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
또한 프로젝트의 연속성이 없다면 구성원들이 Generalist로 성장하는 경우도 있고,
프로젝트 종료 후에는 Resource Pool 형태로 인력이 운영되기에 프로젝트 후반부로 갈수록
인력들의 걱정이 커지는 경향이 있다. (No Home 현상)

이런 부분들을 다시 상기하고,
미생을 보니, 상사라는 회사의 구성이나 조직의 특성이 이러하구나 훨씬 더 잘 이해가 되고,
드라마도 재밌게 볼 수 있다. 우리 회사에 대한 생각도 상대적으로 다시 한번 해보게 되며…

카테고리: XYZ | 태그: , , , | 댓글 남기기

(구글 오류) 드라이브 추가용량 구매시, 결제 오류

******** 2014/3/4 (추가 : 시작) ********

결국 이번 일을 통해, 구글 서비스에 대한 고객지원은 형편없다는 것을 잘 알게됨.
아래의 구글 드라이브 결제 오류에 대해서는, 문의를 여러차례 했음에도 불구하고,
접수했다는 형식적인 메일만 왔지, 그 후에 어떤식으로도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연락도 없고…. 뭘~ 하고 있는건지 없는건지… 알 수가 없음.

답답한 사람이 우물 판다고,
일단 해당 구글 계정은 부득이 하게 유지한 채로,
새로운 구글 계정을 만들어, 메일, 구글 드라이브, 사진, 주소록, 할일 등을 모두 옮김.
이렇게 옮기는 데만도 2주 정도가 걸리고, 그것도 완벽하게 옮길 수가 없다는….

그래도 지금으로선 서비스 자체만으로는 구글이 제일 낫기 때문에,
새 계정도 구글로 만들었지만, 또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구글과는 담쌓을지도…
구글 입장에서 나같은 사용자 한명 떠난다고 알기나 하겠냐 만서도,
좀 더 고객지원 부분도 강화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해 본다….

******** 2014/3/4 (추가 : 끝) ********

난 구글 서비스를 아주 많이 이용한다.

구글로 검색하고, Gmail(주소록 포함), 구글 캘린더(Todo 포함)를 사용하며, Picasa로 나의 사진을 관리한다. 또한 구글+ 이외에도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를 그 누구보다도 잘 이용하고 있다고 자부한다. 물론 주변 사람에게 구글의 유용함을 설파함은 말할 것도 없고.

몇개월 전부터는 혼자 사용하는 것 뿐 아니라, 아예 프로젝트 팀내 산출물 공유를 위해서 “구글 드라이브”를 채택하여 팀원들끼리 공유해서 잘 사용을 하고 있다.

그런데, 이게 몇일 전부터 전혀 생각지 못했던 곳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말았다. 많은 구글 서비스를 사용하다 보니, 디스크 용량이 더 필요 하여 얼마간을 유료로 결제를 해서 사용하고 있었는데, 지금까지 잘 되던 카드 결제가 2월부터 갑자기 무슨 구글의 기술적 문제가 있어서 결제를 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나와서, 드라이브 추가 용량을 결제할 수가 없다는…

결제를 못하니, 정상적인 디스크 용량을 사용할 수 없음은 물론이고,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 지, 인터넷엔 그럴듯한 방법 하나 보이질 않고, 구글에 문의를 하는 것 자체가 참 무슨 미로 찾기 하는 것 같다는… 겨우 겨우 문의를 보내도, 몇 일이 지나도 답장도 없고…

국내 서비스같으면 고객센터에 전화를 해서 어떻게든 문제를 풀어갔을 텐데, 마땅히 어디에다가 전화를 해야할 지도 모르는 글로벌 서비스이다 보니, 오직 메일 밖에는 연락수단이 없는데, 그것 조차도 제대로 메일이 보내지고, 접수라도 했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으니 답답하기만… 부득이, 목마른 사람이 우물판다고, 이렇게 블로그에 어떤 오류가 났는지 확인을 해주십사 정리를 해본다.

서비스라는 것이 정말 만드는 것이 다가 아니라, 이런 문제, 장애, 오류가 발생했을 때 얼마나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을 하느냐가 얼마나 중요한지 고객의 관점에서 몸소 체험하며… 나의 어려움을 정리해 본다.

1. “구글 드라이브 추가용량 구매” 를 하려 한다.

원래 100GB 서비스를 유료로 이용하고 있었고, 매달 꼬박꼬박 신용카드로 결제가 되고 있었는데, 열흘 전에 결제가 안된다는 메시지가 나오고, 그 사이에 무슨 문제가 있나 다른 카드로 아무리 결제를 해도 동일한 현상만. 결국엔 서비스를 못쓰고, 드라이브에 파일을 업로드하지 못하고, 첨부달린 메일도 송수신 못하는 지경까지. Picasa에 사진 업로드 못하는 것은 물론.

결제만 하려고 하면, 무슨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다는데, 어떤 기술적 문제인지? 내가 잘못한 건지, 니가 잘못한 건지,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려줘야 대응을 하지, 이렇게만 알려주면 내가 뭘 어떻게 할 수 있다고? 정말 불친절하기 그지 없다는 생각만.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2. 그래서, 구글 월렛(Wallet)을 확인해 보았다.

월렛에 카드를 등록해 지금까지 몇 개월간 정상적으로 잘 사용하고 있었고, 신용카드 정보도 정확하게 잘 등록이 되어 있다는…

이미지

좋은 서비스에 대해서, 돈을 줄 준비는 다 되어 있는데, 결국엔 서비스가 안되어 이렇게 여러 사람 불편을 겪고 있다는…

나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부득이 이렇게 블로그를 게시를 통한 집단지성에 기댈 수 밖에 없음이 참 안타깝지만, 그래도 당장 써야만 하는 서비스이기에 어쩔 수 없이 이런 방법을 써본다. 왜 이렇게까지 하면서 써야하는지…

카테고리: XYZ | 태그: , , , , , , | 댓글 남기기

맨티스(Mantis) 업그레이드 (1.1.8 -> 1.2.14)

한동안 미루고 미루어 두었던, Mantis의 업그레이드…
지금까지도 1.1.8 버전을 문제없이 잘 사용하고는 있지만,
보다 향상된 기능을 사용하려고 하면 오늘(2/13/2/12 기준)자
안정된 버전인 1.2.14 로 버전업은 필수이다.
잠시 짬이 나서 업그레이드를 해보았는데,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다음 순서로 하면 클릭 몇 번으로 끝!

1. 최신 소스 다운로드 (2013/2/12 기준, 1.2.14 버전)

   -> http://sourceforge.net/projects/mantisbt/files/mantis-stable/

2. 기존 소스의 백업 (경로는 설치 환경에 따라 다를 수 있음) (반드시 백업을 해둘 것!!!)

    -> C:\APM_Setup\htdocs\mantis -> mantis_old 로 폴더명 변경
    -> C:\APM_Setup\Server\MySQL5\data\mantis -> 폴더 통째로 압축해서 보관
3. 최신 소스를 C:\APM_setup\htdocs\mantis 폴더에 푼다.
4. 백업해 둔 php 소스(mantis_old 폴더) 중, 다음 파일을 mantis 폴더로 복사
    -> config_inc.php (대부분 필수적으로 있을 것임)
    -> config_string_inc.php, custom_constants_inc.php, custom_functions_inc.php
        (거의 없을 것이나 있으면, 복사할 것)
5. 다음 사이트에 접속 
    -> 디폴트로 상단 항목들이, GOOD 으로 표시되고,
    -> Admin User, Passwd 가 표시되면 MySQL의 DBA 권한이 있는 유저 정보를 입력한다.
        즉, MySQL에서, Insert, Create, Alter, Drop 이 가능한 사용자 정보.
6. Install/Upgrade 버튼을 클릭한다.
7. 기본적으로 모든 항목이 GOOD 표시가 되면, 업그레이드 정상 완료!
(참조 사이트 : http://goo.gl/XntJP)
♥ 1.2.14 버전까지 업그레이드 되면서, 한글화가 많이 개선되어 보다 부드러운 한글로
   번역이 되었으나, 아직 일부분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존재한다.
   나 나름대로 약간의 번역을 교정하였으니, 공유하실 분은 여기를 클릭 -> http://goo.gl/nXyXU
카테고리: Issue Track | 태그: , , , , , , | 1개의 댓글

블로그 청소…

오랫 만에 들린 나의 블로그…

첫 대문에 어이 이리 정갈하지 못한 글들이 눈을 어지럽히는지.

좀 정리를 해야겄다~

추가 정보 | 에 게시됨 작성자: | 댓글 남기기

건강하고, 튼튼한 조직이 되기 위해서는 균형있는 권한의 위임이 필요하고,

건강하고, 튼튼한 조직이 되기 위해서는 균형있는 권한의 위임이 필요하고, 자리에 맞지 않아 승진을 못 시킬 것이 아니라, 자리를 주고, 그 자리에 맞도록 개인의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한다.

카테고리: XYZ | 1개의 댓글

신선한 경험! “[DT 발언대] 기고”를 마치고…

재미있는 일이 벌어졌다.

마케팅 담당 윤과장이 갑자기 호출을 하더니
모 신문에서 기고문 요청이 왔는데, 나더러 하나 써보랜다.

주제는?? 자유롭게, IT에 관련된 거 아무거나~~ 헉!!
세상에 제일 어려운 것이 “아.무.거.나” 인데…
그러면서, 예를 들면 지금까지의 보도나 기사 등을 보면,
SNS의 장점에 대해서는 많이 나와있는데, 단점에 대해서는
별로 기사가 없었으니, 그런 것도 괜찮고… 아니면 다른 것도~~

아무래도 회사로 기고문 요청이 온 것이고,
우리 회사 소속으로 이름이 나가면 아무래도 회사에 득이 되는 주제로
글을 써야 하지 않나? 했더니, 그냥 상관이 없단다. 오히려 직접적인
회사 홍보는 기고문으로써도 적절치 않다고.

겨우 A4 한장만 쓰면 되니 그 정도야 뭐~ 하는 생각도 들고,
비록 작은 신문 귀퉁이에 실리겠지만(어쩜 못 실릴지도 모르고),
그래도 재밌는 경험이 되겠다~ 싶었다. 날짜도 4일 정도나 남았고.

일단 주제 선정에 난관.
SNS 전문가도 아닌 사람이 괜히 SNS의 단점에 대해서 써재끼면,
전문가라는 분들이 얼마나 어줍짢게 생각할까 싶은 생각도 들고,
결국엔 전문(?)이라 할 수 있는 기업형 SNS 혹은 손정의 사장,
아니면 이슈관리의 중요성… 이런 걸 써볼까 하는 생각으로 잠시 기우뚱!

결국엔,
신문사에서 원하는 내용은 처음에 전달 받은 것이겠거니 하고,
일단 고민해서 방향은 선정 완료.

방향은 잡았는데, 글은 또 어떻게 써야 하나…
뭔가 객관적인 근거를 들이대며 써야하는 맞을 것 같은데,
그만한 백그라운드가 없으니, 그것도 참 난감하고…
결국엔, Google+를 접하면서 느끼는 새로운 혼란과,
Facebook을 접했을 때의 혼란스러웠던 경험을 간단하게 풀어나가자…

하지만,
아무리 짧은(A4 1장) 글이라 하더라도,
머리와 가슴을 차갑게 하면서 차분하게 쓸 시간이 있어야 하는데,
도저히 그럴 시간이 없네… 결국엔 더 중요한 일들에 밀리고 밀리다,
화요일 아침 마감 시간을 남겨둔 전 날 월요일 아침, 출근 길에
작은 핸드폰을 들고 30분간 뼈대를 써 내려간다.
서서 출근하지만, 아무의 간섭도 받지 않는 오로지 나만의 시간!

그리고는, 또 하루 종일 열심히 일하고… 저녁 시간이 되어서,
다시 아침에 썼던 개요를 한번 열어 본다.
참,  대략 난감한 이야기들을 또 어떻게 한번 말아넣어야 한단 말인가?

결국엔 또 1~2시간을 다듬고 정리해서, 일단  완성.
아~ 근데, 쓰고 나서 보니 너무 비전문가적인 티가 팍팍 나고,
이런 글이 과연 신문에 실릴 수 있을까? 싶은 생각만 가득.

일단 마감은 지켰다는 안도의 한 숨!
그리고 다시 그 다음날 출근해서,
다시 한번 읽어보고 약~간 수정 후 최종본 전달 완료!

이로써 일단 나의 역할은 완수!
이 글이 설마 신문에 실리지는 않을꺼야. 내가 기자라도…

그리고 저녁에 퇴근해서….
혹!!!시나 하고 신문을 검색해 본다. 헉!!!!!!!!!!!! 내 얼굴이??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1072002012269600002

으 매~~ 정말로 기사가 실리는 구나. 신기하고 놀라운 경험!
인터넷으로는 실려도 신문에 실리지는 않았을꺼야~ 하고 생각하며,
다음날 들린 출근길의 가판대! 음.. 다행인지, 불행인지 그 신문은 없단다.

ㅎㅎ
그리고, 다시 퇴근 길의 집 근처 가판대에 …
아마도 하루를 마감하면서 재고 처분 하려는 오늘자 조간의 더미에서
누~런 종이의 신문을 집어 들고, 700원 계산 완료.
아주머니는 시종~ 이 시간에 조간은 왜 사?? 하는 눈초리.

그리고는 또 다시 헉!!!

[DT발언대] 소셜 네트워크의 기본

어떻게 보면 정말 아무 것도 아닌 일일 뿐인데,
나 같은 너무 평범한 월급쟁이에겐 너무 신선한 이벤트!

요만큼 글쓰는 것도 어려운데,
책쓰는 사람은 얼마나 더 어려울까 절감하는 계기가 되고,
나도 생각보다 글을 좀 쓸 수도 있구나… 하는 근거없는 자신감도 불끈!

어쨌든 재밌는 경험을 그냥 잊고 지나기에는 너무 아쉬워,
이렇게 블로그로 잠깐 추억을 정리해서 담아 본다.

카테고리: Memories | 태그: , | 댓글 남기기

[IETab] Internet Explorer여 안녕!! 내 사랑 크롬!

최근 들어, 브라우저 뭐 쓰세요? 물어보면, IE를 메인브라우저로 사용하지 않는 사람이 꽤 많다. 크롬이나 파이어폭스, 혹은 사파리를 쓰는 사람이 점점 늘어가는 추세. 하지만, 이런 분들이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것이, “단” 이라는 전제가 붙는다.

“단”, 인터넷 뱅킹, 인터넷 쇼핑 등 ActiveX가 필요한 곳은 어쩔 수 없이, Internet Explorer(IE)를 쓸 수 밖에 없다고… 나 역시도 지금까지 그렇게 써왔으니.

하지만, 이제야 말로 ‘IE’에게 영원한 작별을 고해도 될 때가 왔다.

‘IE’여, 안녕~, 굿바이~, 사요나라~!!

왜? 파이어폭스와 크롬 내에서 완벽하게 IE를 에뮬레이트(?) 해주는 확장 프로그램이 등장하였기 때문이다.

그건 바로, IETab ( http://www.ietab.net/ )

(2011/1/24 수정,
ietab보다는 Chrome IE Tab Multi 가 Popup에서의 오류도 적고 더 좋은 것 같습니다.)

설치하는 방법은 너무 간단하다.  일단, 파이어폭스 혹은 크롬으로 위 사이트를 접속한 후, 자신에 맞는 브라우저를 선택해서 클릭하고, 그 후에 나오는 화면에서 ‘설치’ 혹은 ‘Download’ 를 클릭하면 된다.

그 후에 IE가 필요한 사이트에 가서는 URL 입력창 우측에 있는 IE 아이콘을 클릭하고, 크롬의 기본 URL 입력창 밑에 나오는 Address에 URL을 입력하면, Internet Explorer로 완벽하게 동작한다.

예전에 파이어폭스용 IE Tab을 설치해보고, 다소 실망을 했었는데 이번엔 크롬에서는 인터넷 뱅킹, 쇼핑까지 완벽하게 작동하여 이젠 IE는 사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 IETab 에 관한 FAQ 요약

1. IETab는 Mac 이나 Linux에서 작동 안 함. Windows에서만 동작.

2. 크롬에서 IETab을 사용할 사이트를 미리 설정해 두고, 자동으로 IETab이 실행되도록 설정도 가능하다. IETab 툴바의 Address 입력창 우측의 연장 모양 클릭.


3. IETab은 현재 PC에 설치된 IE 버전을 에뮬레이트함.

4. IETab은 IE의 core engine을 이용하기 때문에 보안 이런 것도 IE와 동일하다.

** PS – 혹시 크롬에 IETab 을 설치하시고도, 제대로 지원되지 않는 사이트가 있으면 댓글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카테고리: XYZ | 태그: | 댓글 3개